조현병 그리고 심리치료

지난 번에는 조현병에 대해 간략하게 풀어 보았습니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심리치료가 조현병 환자에게 어떤 도움이 되는지에 대한 이야기를 해 볼까 해요. 앞서 강조했듯이, 조현병의 최전선 치료는 약물을 통한 치료입니다. 약물치료를 통해 양성증상이 어느 정도 완화된 후, 환자에게 상식과 논리적인 대화의 공간이 있을 때에 비로소 심리치료의 효과가 침투 할 수 있습니다. 심리치료는 “말”과 “대화”를 통해 치유와 변화를 이끌어내는 치료이기에 상식과 논리의 공간이 없으면, 즉 대화가 통하지 않는 상태라면 소용이 없으니까요.

조현병 환자들은 언제 찾아올지 모르는 (대개의 경우) 환청으로 인해, 혹은 환청의 빈번함으로 인해 큰 정신적 고통과 혼란을 겪습니다. 내 의지와 관계없이 각각 다른 채널의 라디오 다섯 대가  내 귓가에서 하루종일 꺼졌다 켜젔다를 반복한다고 한 번 상상해 보시겠어요? 환청을 통한 목소리가 끊임없이 나를 비하하고 조롱한다면요? 혹은 타인을 해치라고 끊임없이 명령한다면요?

“넌 악마의 자식이지. 그래, 지금 당장 목을 매달아. 없어져 버리는 거야. 그래야 이 세상이 구원될 수 있어.”

“네 앞의 어머니는 마술을 통해 변장한 마녀야. 그 마녀가 이미 네 어머니를 죽였지. 그녀가 너에게 건네는 그약은 독약이야. 그 약을 물리쳐. 안 그러면 넌 죽게 되. 그 여자를 죽여. 안 그러면 너와 네 가족 모두가 목숨을 잃게 될거야. 그래, 지금, 지금 당장!”

위의 따옴표는 제가 치료했던 환자들이 실제 겪었던 환청의 내용입니다.

짐작이 조금은 갈까요? 그들이 겪는 혼돈과 고통 말이죠.

심리치료가 환청을 완화하는 데 큰 도움이 되지는 않습니다. 다만 약물 치료를 통해 환청이 많이 완화가 된 경우, 심리치료를 통해 환청에 대처하는 법, 가령 내적 자극 (internal stimuli)에 반응하지 않는 법, 특히 명령하는 환청에 저항하는 법, 환청과 현실 감각을 구분하는 법, 환청으로 인한 스트레스, 우울, 불안한 감정을 조절하는 방법 등을 심리치료를 통해 배워나갈 수 있습니다. 조현병 환자들은 이미 스트레스 상태로 지내기 때문에 약간의 스트레스가 더해져도 빠르고 심하게 스트레스 반응을 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래서 자신에게 맞는 스트레스 조절법과 긴장 완화법을 배우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물론, 심리치료를 통해 그런 기술들을 배워나갑니다.

아래 클립은 한국에서도 유명한 CNN 간판 언론인, 앤더슨 쿠퍼 (Anderson Cooper)가 정신분열증 일일체험을 하는 내용입니다. 환청 자극 이어폰을 장착한 채로 인지능력 문제를 풀고, 인터뷰 질문에 답변하고, 홀로 길을 걷어 보는데요. 문제를 푸는 중에는 목소리 때문에 집중이 안 된다며 “도저히 못하겠네” 그럽니다. 길을 걷는 중 ,끊인없이 말을 거는 목소리에 “대답을 하고 싶어진다”고 합니다. 끝으로 너무 불쾌한 경험이고 빨리 이어폰 빼버리고 싶다며, 조현병을 겪는 사람의 경험이 얼마나 힘든건지 배웠다고 합니다. 영어 클립이지만, 언어와 관계 없이 쿠퍼 씨의 괴로운 마음이 이심전심 잘 전달되리라 봅니다.

길을 걷는데 중얼중얼 혼자말 하는 사람을 지나친 경험, 다들 한번쯤 있죠? 양성 증상이 심한 경우인데요. 자기 안의 세계에서 뇌가 만들어 내는 가짜 자극들을 현실로 받아들이고 외부의 진짜 현실과 격리되어 있는 상황이거든요.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런 환자의 상태를 이해하거나 받아들이기 어렵죠. 그러니 멀리하고 꺼려하구요. 그런 이유로 타인과 사회와의 고립이 깊어지고, 사회성과 대인관계 기술을 기를 수 있는 기회가 점점 요원해지죠. 그래서 많은 조현병 환자들은 사회성 및 대인관계 능력이 부족합니다. 악순환의 고리를 끊지 않는 한, 고립은 더욱 심화됩니다. 심리치료는 “관계” 안에서 이루어지는 여정이기에, 내담자와 치료자가 함께 관계를 짓는 경험을 통해 사회성을 함양하고 대인관계 기술을 배워나갑니다.

이번 포스팅은 이제 마칠까 합니다.

다음번엔 심리치료와 망상을 주제로 이야기해 보도록 할께요.